처음으로 | 보나세소개 | admin
아이디 비밀번호


이재명 “진달래와 교복의 시린 교훈이 오늘을 만든 힘”
번호 :    글쓴이 : 보나세    조회 : 2467    점수 : 5    등록일 : 2016년05월04일 14시31분05초
첨부파일 160504023105aud.jpg

대권 출마 가능 발언과 그에 대한 해명성 발언으로 지난 며칠간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이재명 성남시장이 이번에는 노동절에 올린 한편의 글로 잔잔한 감동을 안기면서, 수많은 공유를 이끌어내는 등 여론의 한 복판을 떠나지 않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 1일 노동절 아침에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슴 시린 진달래의 추억>이란 글을 올렸다. 그런데 그 글은 학업을 잇지 못한 10대 소년이었던 자신의 과거를 반추하면서 노동자가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던 사회상과 당시를 살아 낸 가난한 소년소녀들의 삶을 잔잔하게 회상했다.

그는 이 글에서 “어느 화창한 봄날, 도시락을 싸오지 못한 덩치 작은 강원도 출신의 친구와 함께 나누어 먹던 그날의 점심식사는 차갑게 식어버린 밥과 딱딱하게 굳어버린 오뎅조림 때문에 먹는다기보다는 차라리 밀어 넣는다고 하는 게 맞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리고는 “공장 마당에 둘이 마주 퍼질러 앉아 목구멍으로 꾸역꾸역 밥을 밀어 넣고 있을 때 공장 앞산에 온 산을 뒤덮은 채 무더기로 붉게 피어난 진달래가 눈에 들어왔다”면서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벅차오르는 뭔가 모를 감정 때문에 숟가락을 집어던지고 눈앞에 펼쳐진 붉은 파도 속으로 뛰어들고 싶은 마음 간절했다”고 현실에 대한 불만, 감수해야만 하는 자아와의 전쟁에 대한 회상을 적었다.

이어서 이 시장은 당시의 그 아픈 기억들이 오늘의 자신을 만들어 냈다는 결론으로 “그 상처 가득한 소년노동자의 마음이 노동에 대한 합리적 보상과 대우가 주어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길에 저를 서게 했다”고 쓴 뒤, 자신의 그 아픈 기억이 남은 곳을 가보고 싶다는 내용으로 글을 맺었다.

그리고 이 글에는 “그 어린 시절에 아픈 기억을 되살려 이 나라를 반듯하게 세워주세요 초심을 잃치 않으려 이순신 장군은 칼에 새긴 글을 잊지 않으려 했던 것처럼 시장님께서도 처음 초심을 지키시면 역사에 길이 남는 분이 되실 겁니다 시장님 힘내세요” 등을 비롯하여 응원하는 댓글이 줄줄이 달린 것은 물론 많은 공유를 이끌어 냈다. 아래는 이 시장의 글 전문과 대표적 댓글을 발췌한 내용이다.

<가슴 시린 붉은 진달래의 추억>

5월의 첫날이자 노동절입니다.
이 아침, 아련하게 가슴 저미는 기억 하나가 떠오릅니다.

초등학교 졸업 후, 성남으로 이사를 와 목걸이 공장, 고무공장을 거쳐 상대원공단의 냉장고 공장에 다니던 때였습니다. 서슬 퍼런 군사문화가 온 사회를 짓누르던 유신시대, 당시 공장은 군복을 입은 관리자와 고참들이 군기를 잡는다며 각목으로 소위 ‘빠따’라는 상습적인 폭행을 가하는 현장이기도 했습니다.

대부분 소년 소녀였던 ‘공돌이’와 ‘공순이’들은 사람 취급을 받지 못했습니다. 도구에 불과했습니다. 관리자들과 일부 고참을 뺀 노동자들은 일단 출근하면 퇴근 때까지 공장 밖으로 나가는 게 금지됐습니다. 육중한 공장철문은 9시면 잠겼고 퇴근시간이 될 때까지 열리지 않았습니다. 점심시간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어느 화창한 봄날이었습니다. 도시락을 싸오지 못한 덩치 작은 강원도 출신의 친구와 함께 나누어 먹던 그 날의 점심식사는 차갑게 식어버린 밥과 딱딱하게 굳어버린 오뎅조림 때문에 먹는다기보다는 차라리 밀어 넣는다고 하는 게 맞을 정도로 힘들었습니다.

공장 마당에 둘이 마주 퍼질러 앉아 목구멍으로 꾸역꾸역 밥을 밀어 넣고 있을 때였습니다. 공장 앞산에서 온 산을 뒤덮은 채 무더기로 붉게 피어난 진달래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벅차오르는 뭔가 모를 감정 때문에 숟가락을 집어던지고 눈앞에 펼쳐진 붉은 파도 속으로 뛰어들고 싶은 마음 간절했습니다.

그러나 여느 공돌이들처럼 시커먼 공장철문을 넘을 용기는 내지 못했습니다. 굳게 닫힌 공장 안에 갇혀 온 산을 뒤덮은 진달래를 바라보며 처음으로 ‘공돌이’ 생활이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날따라 퇴근길에서 마주친 내 또래 학생들의 교복과 남루한 저의 작업복이 더욱 크게 비교되었습니다. 고개 푹 숙이고 집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진달래와 봄날과 교복에 대한 기억은 그렇게 아프게 남아있습니다. 지친 몸과 위축된 마음이 반복되던 일상 때문에 하늘마저 무겁게 느껴지던 그 시절 그 소년노동자의 기억은 저의 근육에 박히고 힘줄에 스미고 핏줄로 흘러 오늘날 저를 밀어가는 힘이 되었습니다.

공장 프레스에 눌려 더는 펴지지 않는 굽은 팔을 펴보려던 그 상처 가득한 소년노동자의 마음이 노동에 대한 합리적 보상과 대우가 주어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길에 저를 서게 했습니다. 문득 상대원 공단이 가보고 싶습니다.

발췌한 댓글 중 일부

- 시장님의 붉디 붉은 진달래의 추억을 몇 년 전에 처음 읽었을 때 목메임을 느꼈었는데 오늘도 역시 그러합니다. 많은 성남의 자랑이 있지요 상대원공단도 성남의 자랑으로 만들어주세요.

- 존경합니다...지금도 그 고통스런 잿빛 삶에서 허덕이는 노동자들에게 진달래의 아름다움을 되찾아주세요. 시장님이 그들에게 희망입니다.

- 시대의 자화상 오늘날 경제발전의 모토가 박정희의 작품인양 수구세력들이 떠들고 있지만 경제발전은 우리 국민 스스로 참고 희생한 결과물인데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시는 글 잘 읽었습니다 깊이 공감합니다.

- 진달래꽃을 아련히 바라보는 그 소년이 눈앞에 펼쳐져서 목이 메입니다. 그 소년의 과거를 가진 이재명 시장님,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 시장님 어린 시절 많이 힘들게 보내셨네요. 짠함에 눈물이 배어납니다. 그리고 감사드립니다. 그냥 밥 먹고 학교 다니고 그런 사십대입니다. 어려운 시절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멋진 모습 되신 시장님 게시 글 보며 진지하게 생각 많이 하고 있습니다.

 

출처 : 시대정신 글쓴이: 임두만 | 2016-05-03 08:19:51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8&table=c_flower911&uid=515 
리스트 쓰기 수정 삭제
점 수   5 4 3 2 1 -1 -2 -3 -4 -5    
닉네임 비밀번호
댓글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점수 조회
[공지] 오늘의 뉴스, 발췌 게시판 성격 보나세 07.04.09 0 1661
333 오바마, 박근혜에 북한 공격 동의 요청? (155) 보나세 16.10.03 0 33079
332 김제동도 아는 사드 해법, 대통령만 몰라 (3) 보나세 16.08.08 5 2845
331 안방의 세월호 참사, 사과하길 거부한 정부 보나세 16.05.17 5 2593
이재명 “진달래와 교복의 시린 교훈이 오늘을 만든 힘” 보나세 16.05.04 5 2467
329 부정선거, 이렇게 막혔다. 보나세 16.04.17 5 2538
328 어버이연합 '동원 알바 장부' 공개...일당은 2만원 보나세 16.04.11 0 2014
327 김홍걸 "정청래, 재심 통해서라도 구제됐으면" 보나세 16.03.13 5 2085
326 카카오톡 쓸 수 있겠나 "한국의 IT는 사망했다" 보나세 16.03.03 0 2009
325 알몸 안철수 보나세 16.02.08 5 2136
324 세월호 앵커 침몰설, 특종인가 음모인가 보나세 16.02.04 0 2190
323 "정부가 미쳤다" 보나세 16.01.20 0 2238
322 민중 캐럴 ‘그네는 아니다’ 뮤직비디오 화제 보나세 15.12.24 5 2120
321 박근혜 3년 광화문 광장 "난 그런 여자가 싫더라" 보나세 15.12.20 5 2464
320 시위대에 두드려 맞은 나, 왜 의경 반대론자 됐나 보나세 15.12.19 5 2321
319 '안철수-문재인 한 방에 정리해주는 만화' (1) 보나세 15.12.16 15 2315
318 한국 청소년 1370명, 유엔에 '국정화 철회' 청원 보나세 15.12.13 10 2095
317 '못살겠다' 대전 시민들 "박근혜 퇴진하라" 보나세 15.12.13 10 2093
316 이재명 시장 "청년 수당이 범죄면 난 사형수" (3) 보나세 15.12.04 18 2144
315 '복면금지' 아니라 '철면피 금지법'이 필요하다 (1) 보나세 15.11.29 15 2135
314 이재명시장의 성남시 '년 100만원' 청년배당 조례, 의회 통과! (1) 보나세 15.11.26 18 2028
313 "시위만 하면 폭도? 보수의 콤플렉스 때문" 보나세 15.11.22 5 2067
312 "박정희, 공산당 들어가 혼자 살고 남 다 죽인 사람" 보나세 15.11.20 10 2415
311 "목을 빼고 기다린다, 다음 대통령을" 보나세 15.11.14 10 1494
310 안철수도 국정화 촛불을 들어야 하는 이유 보나세 15.11.09 5 1291
309 "이 미친 세상에"... 이렇게 '국정화'의 날이 밝았다 (1) 보나세 15.11.04 5 1479
308 새누리, 다카키 마사오를 ‘비밀 독립군’으로 미화까지 보나세 15.10.23 0 1304
307 마티즈의 흰색 '번호'는 여전히 미스터리 보나세 15.07.30 0 1535
306 또 손석희뿐인가... 첫 뉴스부터 확 깬 KBS 보나세 15.07.30 0 1616
305 노대통령 아드님, 김무성에게 제대로 한 방 보나세 15.05.23 5 1715
304 5.18 진상 담은 '20분 영상' 보나세 15.05.19 0 1630
303 또 다시 개표조작질한 것이 아닌가? 관악 을 개표참관기 보나세 15.05.03 5 1754
302 경찰에 막힌 세월호 1주기 보나세 15.04.17 0 2107
301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 철회에 힘 모아주세요" 보나세 15.04.04 0 1625
300 "우린 수능 거부합니다".이유있는 반항 보나세 14.11.13 15 2019
299 '벌거벗은' 대통령님, 세월호 연장전 갑시다 (1) 보나세 14.10.31 15 1700
298 대학교 '수업반납 대자보' 확산 보나세 14.09.01 10 1594
297 교황 "가난한 사람·취약 계층의 절박한 요구 해결해줘야" 보나세 14.08.14 15 1500
296 순천에서 유병언 추정 변사체 발견 보나세 14.07.22 5 1567
295 "대통령 행방묘연 8시간, 세월호 진실 위해 꼭 밝혀야" 보나세 14.07.21 5 1388
294 전직 청와대 인사들 “세월호 당일 박근혜 행방? 모를수 없어” 보나세 14.07.12 10 1492
293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행방 묘연 보나세 14.07.09 20 1514
292 권은희 "재보선 출마 안 해... 진실 알리기 위해 사직" 보나세 14.06.30 10 1387
291 4대 종단 시국선언 보나세 14.06.23 20 1398
290 kbs는 투표하기도 전에 이미 출구조사 자료를 만들어 놓았다 보나세 14.06.04 0 1460
289 “요즘 한국의 컨트롤타워는 손석희” 보나세 14.06.01 10 1379
288 '기레기' 취급받는 언론... 이들만 왜 각광받나 보나세 14.05.11 25 1473
287 [인터뷰] 청와대 게시판 '박근혜 대통령 비판 글' 원작자 박성미.. (2) 보나세 14.04.29 40 1355
286 (동영상) 신상철씨가 말하는 세월호 침몰사고 보나세 14.04.21 0 1344
285 방통심의위, ‘JTBC 뉴스’ 또 중징계 보나세 14.04.04 0 1307
  1  2  3  4  5  6  7